Source : YouTube

 

 

Subscribe to arirang!
http://www.youtube.com/subscription_center?add_user=arirang

 

Pianist Maksim Mrvica, with 'fingers given by God'

Pianist Maksim Mrvica caused a sensation in the classical music world with his powerful performances of crossover music. He started playing the piano at the age of 9 in 1983 and won first prize at the Zagreb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in 1993. He is an accomplished pianist who won the Nicolai Rubinstein International Piano Competition in 1999 and the Pontoise Piano Competition in Paris in 2000. 
With great passion and dedication toward music, he continued his piano lessons amid war and honed his skills to strive toward his dream. For Maksim Mrvica, music was his hope and his life. 'The Piano Player,' his debut album released in 2003, made double platinum in Hong Kong, platinum in Taiwan, Korea, Singapore and Croatia, and gold in Malaysia, Indonesia and China. This album helped him gain international fame with his crossover music that had a blend of an intense techno sound and rapid notes that were played with precision. His impressive performance of 'The Flight of Bumblebee' received accolades from both the public and critics and he was praised as having 'fingers that are like a gift from God.' 
Maksim Mrvica can empathize with the situation in Korea because of his own experience with war in his home country, Croatia. He's already been to Korea more than 20 times to perform and is widely loved by the local music enthusiasts. Tune into The INNERview to listen to the performances by the award-winning pianist and hear his story. 

'신이 내린 손가락' - 피아나스트 '막심 므라비차'
장르와 음악적인 경계를 넘어서는 파격적인 피아노 연주로 클래식 음악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피아니스트 막심 므라비차! 그는 1983년 9세의 나이로 피아노에 입문해 1993년 쟈그레브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 1999년에는 연주자들의 선망의 무대인 니콜라이 루빈슈타인 피아노 콩쿠르와 2001년 프랑스 파리 퐁트와즈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을 하면서 실력을 인정받은 아티스트이다. 
어릴 때부터 음악이 좋았고, 전쟁 포화 속에서도 피아노 레슨을 받으며 긴 암흑의 시간을 희망으로 바꾼 막심 므라비차. 그에게 있어 음악은 희망이고, 삶이었다. 2003년 데뷔 앨범 'The Piano Player'로 홍콩에서 더블 플래티넘을 기록한데 이어 대만, 한국, 싱가폴, 크로아티아에서는 플래티넘을 그리고, 말레이지아, 인도네시아, 중국에서는 골드를 기록한 그는 비트가 강한 테크노 분위기의 전자음과 현란한 피아노 속주가 어우러진 크로스오버 음악으로 전 세계인에게 이름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그의 대표곡 '왕벌의 비행'에서 선보이는 강렬한 연주는 '신이 내린 손가락'이란 찬사를 받으며 대중과 평단의 극찬을 받고 있다. 
특별히 한국에 대한 애정이 큰 막심 므라비차. 그는 내전을 겪었던 크로아티아의 상황을 잘 알기에, 한국 분단의 아픔에 동질감을 느낀다고... 이번 내한이 10번째인 그는 오직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현재까지도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클래식계에서 꾸준히 인정받는 그의 멋진 연주 감상과 함께 그동안 몰랐던 숨겨진 남모를 사연을 '디 이너뷰'에서 만나본다.

 

(英譯中)

鋼琴家邁可森, 與生俱來'神似般的手指'

鋼琴家邁可森強而有力的跨界音樂演奏方式在古典音樂界引起轟動。他於1983年9歲時開始彈鋼琴,1993年贏得札格拉布國際鋼琴比賽首獎。他是一位造詣精深的鋼琴家,在1999年的尼古拉‧魯賓斯坦國際鋼琴大賽以及2000年巴黎龐拓斯鋼琴大賽贏得首獎。
對音樂的極度熱愛和專注投入讓他即使身處戰火之中仍繼續學習鋼琴並且藉此磨練琴藝,努力朝自己的夢想前進。對邁可森而言,音樂是他的希望,同時也是他的生活。他在2003年發行的首張專輯'鋼琴玩家',在香港達到雙白金唱片的銷售紀錄,在台灣、韓國、新加坡和克羅埃西亞取得白金唱片,以及在馬來西亞、印尼和中國取得金唱片。這張專輯讓邁可森因精確演奏融合強烈電子樂音和飛快音符的跨界音樂而聞名國際。演奏風格令人印象深刻的曲目'大黃蜂的飛行'在群眾和評論家之間備受盛讚,他被讚譽為擁有'彷若上天(上帝)賦予的手指'。
邁可森過去在祖國克羅埃西亞戰爭時期的親身經歷使他對韓國目前面臨的情勢有著同理心。他已前來韓國演出超過20次且廣受當地音樂愛好者的喜愛。鎖定The INNERview,欣賞這位屢獲殊榮的鋼琴家演奏音樂並且聽聽他的故事。


※ 中文翻譯僅供邁迷參考,請勿轉載或抄襲。

 

 

 

 

 

MaksimMrvica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